안녕하세요 키리하라 입니다.

오늘 추천 해드릴곡은 故 김현식 씨, 정동하 의 비처럼 음악처럼 입니다.

 

문득떠오른 곡입니다.. ㅎㅎ

밖에 비가 오기도 하구요 , 비가 올때면 제목에 비가 들어가는 곡들이 많이 생각나는데요 .

그런곡들중 하나 입니다.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난 당신을 생각해요
당신이 떠나시던 그 밤에
이렇게 비가 왔어요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난 당신을 생각해요
당신이 떠나시던 그 밤에
이렇게 비가 왔어요
난 오늘도 이 비를 맞으며
하루를 그냥 보내요
오 아름다운 음악같은 우리의
사랑의 이야기들은
흐르는 비처럼
너무 아프기 때문이죠 오

난 오늘도 이 비를 맞으며
하루를 그냥 보내요
오 아름다운 음악같은 우리의
사랑의 이야기들은
흐르는 비처럼
너무 아프기 때문이죠 오

그렇게 아픈 비가 왔어요
오 오 오

13년8월24일 불후의명곡 방송에서 정동하 가 이 노래를 부르면서 저에게 큰 감동을 준적이있지요 ㅎㅎ

 

아래는 정동하 가 부른 비처럼 음악처럼 입니다.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난 당신을 생각해요
당신이 떠나시던 그 밤에
이렇게 비가 왔어요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난 당신을 생각해요
당신이 떠나시던 그 밤에
이렇게 비가 왔어요
난 오늘도 이 비를 맞으며
하루를 그냥 보내요
오 아름다운 음악 같은
우리의 사랑의 이야기들은
흐르는 비처럼
너무 아프기 때문이죠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난 당신을 생각해요
당신이 떠나시던 그 밤에
이렇게 비가 왔어요
난 오늘도 이 비를 맞으며
하루를 그냥 보내요
오 아름다운 음악 같은
우리의 사랑의 이야기들은
흐르는 비처럼
너무 아프기 때문이죠
내 사랑 그대
내 곁에 있어줘
내 사랑 그대
내 곁에 있어줘
이 세상 하나뿐인 오직 그대만이
힘겨운 날에 너마저 떠나면
비틀거릴 내가 안길 곳은 어디에
난 오늘도 이 비를 맞으며
하루를 그냥 보내요
아름다운 음악 같은 우리의
사랑의 이야기들을
흐르는 비처럼 너무 아프기
때문이죠
그렇게 아픈 비가
왔어요

 

 

이렇게 두가수가 부른 곡을 들으면 애잔함은 같지만

저의 정서랄까 감정적인면에서는 정동하가 부른곡이 오히려더 와닿으면서

원곡을 더 살려 기운을 불어넣어줍니다.

사람을 울리는 노래가 어떤 노래인지  여실히 드러납니다.